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2019년의 8월이 서서히 저물어가고 있는 이즈음,  올해 들어 유난히도  ‘시퍼렀던’ 신록의 주변들과  마르게 작열하는 태양 같은 것들이,  서서히 지루하고 지겹게 느껴지지 시작한다.  이제는 조금 선선하고 빠삭하게 마른 대기가 그리워지는 것이다. 그 동안 이른 새벽에 일어나면 그렇게 밝았던 뒷마당이 이제는 앞이 거의 안 보일 정도로 어두워졌다.  낮이 그만큼 짧아진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August 2019
S M T W T F S
« Jul   Sep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