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아~ 이 광경, 아마도 Pandemic 이후 처음 보게 되는 행운이 아닐까? 9시 아침 미사 참례 차 성당 주차장에서 성전으로 걸어 들어가며 목격한 것, 아~ 감사합니다. 너희 오리가족들 모두 살아있었고, 건강하구나! 반갑다.. 물론 전에 보았던 그 오리가족, 친지들이었다. 갑자기 비로 젖은 성당의 거대한 대지가 더욱 초록색으로 변하는 착각을 일으키는 현기증을 느낀다. 오리들아, 아무런 문제없이 건강한 삶을 살거라!

우산을 쓸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세차게 쏟아지는 비의 모습을 Holy Family 대성전에서 제대를 넘어 보는 느낌은 한마디로 은혜로운 것 아니었던가? 이것이야말로 은총, 은혜로운 것이다. 게다가 일주일 만에 재개하는 YMCA 운동, 이것도 반갑다. 오늘은 의식적으로 bicep, triceps 쪽에 stress를 주었다. 요즈음 t-shirts를 입을 때의 느낌이 역시 그쪽 근육의 모습이 초라함을 느꼈기 때문일까?

오늘도 명심을 하고 쌀밥 도시락으로 Sonata Cafe을 준비했고, 비 쏟아지는 창 밖을 바라보며 차 속에서 아침식사를 하는 것, 맛도 있었고 기분도 좋았으니… 언제까지 이런 기분이 지속될 것인지는 몰라도… 상관없다, 상관없어… 내일은 내일이고 모레는 모레에 마주하면 되니까…

지나간 밤 1~2시 쯤이었는가, 귀속을 울리는 소리가… 비록 earplug 을 했어도 들리는 똑똑~ 떨어지는 소리였다. 잠 속에서도 너무나 반가워 earplug을 빼보니, 역쉬~~ 물이 떨어지는 소리와 쏴~ 하는 잔잔한 빗소리가 아닌가? 잠에서 깨어나는 것은 고역이지만 효과는 그 반대다. 더욱 편안하게, 행복하게 잠을 청할 수가 있었으니 말이다. 똑똑~ 소리는 비가 조금씩 내린다는 것, gutter의 downspout로 물방울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상기하게 되었다. 한가지 사실, 왜 올해는 ‘천둥, 번개, 폭우’를 볼 수가 없을까? 비가 내리면 정말 감질나게 잔잔하게 조용하게 내리니…  그래도 이것이 웬 떡이냐? 하루를 감사하며 보내야지…

며칠 전부터 저녁 묵주기도 시작 전에 10~20분 정도의  ‘침묵의 시간’를 시도하고 있다. 목표는 진정한 의미의 묵상, 관상 기도 일 수도 있지만 우선은 ‘조용히 듣는 순간’을 경험해 보고 싶은 것이다. 현대의 기도의 대가들도 한결같이 침묵의 위력을 강조한다. 하기야, 세상의 ‘잡소리, 잡음’이 없는 곳에는 자연스레 초월적 존재의 느낌이 다가올 것이다. 하지만 이것을 시도하는 나로서는 정말 상상을 초월한 커다란 발전이 아닐까? 기도문기도에 100% 의자하며 앵무새처럼 기도를 하는 것에서 다음 단계로 발전한 것 아닐까? 듣는 시간, 조용히 있는 시간… 이것이 나의 신앙생활의 다음 단계의 시작이 될 수도 있으니까… 

오늘 처음으로 외출할 때에 운전을 하며 새로 산 ‘싼’ bodycam 을 써보았다. 결과적으로 video는 하나도 문제가 없었는데, 역시 이 video camera을 어떻게 몸에 고정을 시키는가 하는 것이 주관심사가 되었다. 허리의 belt가 제일 안정적이긴 한데 view area가 조금 아래로 쳐지는 것이 문제… 오늘 찍은 것으로 한번 연구를 하면 좋겠다. 조금씩 이것을 알게 되면서 용도가 꽤 많을 듯 보여서 투자가치는 꽤 있을 듯하다.
첫 시험 video, Hanover Woods subdivision 으로 들어가는 길의 모습인데 video자체는 괜찮았는데 time stamp가 틀렸다. 이것을 어떻게 reset을 하는 것인가? 아, 찾았다. 참 setting하는 것, 원시적이다. settime text file에 현재 시간을 넣고 ‘재빨리’ bodycam을 start하는 것. 글쎄 이렇게 해서 시간을 비슷하게 고쳤지만 참 귀찮은 것인데 일단 비슷하게 바꾸었으니 OK.

 

오늘은 예상을 뒤엎고 낮잠을 두 번이나 자는 게으름 절정의 날이 되었다. 하지만 멋지고 편한 낮잠이어서 후회는 없다. 이유를 생각해보니 반갑게 비가 내리는 주위의 모습과 오늘 조금 강하게 했던 근육운동이 어울려 이런 현상을 빚은 것이다. 그러니까 한마디로 즐거운 피곤함의 결과였으니까 어찌 후회를 하겠는가? 하지만 아쉬움이 있다면 왜 이런 때에 멋들어진 꿈이 찾아오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다. 요즈음, 나는 꿈을 유별나게 기다리며 사는 나 자신을 발견하고 의아하기도 하고 재미도 있다. 꿈은  내가 사는 제2의 인생일 수도 있다는 엉뚱한 상상까지 하니까… 기억에 두고 두고 남는 그런 꿈을 기다리며 사는 것도 재미있지 않은가?

의도한 만큼 집중하지는 못하고 노력하는 시간도 짧지만 현재 나의 곁에서 수시로 읽는 책들은: Proof of Heaven저자 Eben Alexander의 ‘Living in a Mindful Universe‘, 그리고 새로 산 Robert Barron의 ‘Redeeming The Time‘ 두 권뿐이다.  ‘… Mindful Universe‘는 예전 2018년 ‘세상이 어둡게 보이던’ 연말에 사서 읽기 시작해서 현재까지 거의 3번째가 아닐지… 읽기 쉽고 흥미롭고 신기하기도 한 새로운 사실의 보물창고라고나 할까…  ‘과학자의 눈으로 본 초월적 세상의 모습들’의 대표적인 책이고 아마도 앞으로도 수시로 특히 신앙의 쉼표가 느껴질 때 더욱 더 손이 갈 것이다.

Barron주교의 Redeeming the Time, 근래, 특히 최근의 해괴하고 절망적인 각종 정치적 위기까지 포함해서 살맛을 잃게 하는 때에 등대 불 역할을 기대하는 책. 이미 저자가 발표한 각종 글들을 한 책으로 묶은 것이다. 짧은 각종 essay들, 어떤 것은 다른 source를 통해서 읽은 것도 있다. 짧지만 시사적인 주제들인데다가 학문적 깊이까지 가미된 글, 한마디로 나에게는 도전적인 것들 투성이다. 한두 군데 모르는 단어는 꼭 보이는 글이 이 주교의 글들이다. 절망적인 세상에 희망적인 글들, 그것도 믿을만한 머리 좋은 학자, 사제의 글, 어찌 이것을 놓치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July 2022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