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오늘 머리 속은 마냥 맑은 편이었다. 요즈음 흔치 않던 평화로움까지 느끼기도 했다. 소위 말하는 stress의 요인들이 별로 없어서 더욱 그랬을 것이다. 게다가 날씨까지 흡사 과장된 표현으로 눈이라도 내릴 듯한 표정, 사실은 싸늘한 바람이 낙엽을 사정없이 휩쓸고,  빗방울까지 간혹 뿌리는 어두운 그런 날씨가 몸을 움츠리게 했다. 나는 한마디로 이런 날이 좋다.

이렇게 싸늘한 날씨에 동네를 둘이서 걷는 것, 그것도 일년 중 제일 아름다운 모습의 자연경관을 바라보는 것은 거의 일초일초가 아까운 귀중한 순간들이었다. 우리 둘은 언제까지 이렇게 큰 문제없이 걸을 수 있을까?

이즈음 산책을 할 때, 전처럼 빠르고 무심하게 걷는 것보다 주위를 살펴보며 파란 하늘이 있으면 하늘을, 낙엽이 쌓인 곳에선 땅을, 그렇지 않으면 집과 그 주위를 보게 된다. 무슨 변화를 느끼고 싶은 걸까… 매일 매일 똑 같음도 지루하다. 아래를 볼 때 눈에 부쩍 뜨이는 것, 아, 이것이 그 다람쥐의 먹이 도토리… 실제로 이렇게 손을 만져서 주워보는 것이 난생 처음이 아닐까? 머리 투구처럼 생긴 것, 수사님을 연상하게도…

당분간, 최소한 일주일 간의 날씨를 보니… 거의 내가 그렇게 기다리며 살아온 거의 환상적인 가을의 모습, 바로 그것을 기대할 수 있는 예보다. 살았다, 기쁘다, 즐겁다, 희망적이다, 평화의 낙엽이 흐른다… 이때 하느님의 존재를 마음껏 느껴보자. 이런 아름다운 자연을 주신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고 싶다. 인생의 황혼기에 느끼는 이런 감정, 조금 더 일찍 알았고 즐겼더라면…

 

한동안 ‘독서 활동’이 뜸했다. 갑자기 그립기조차 하다. 이렇게 편하기 그지없는 나의 보금자리 desk에 편히 앉아서 눈동자를 움직이고 머리로 생각하며 글을 읽는 것이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손쉽고 유일한 활동이 되었다. 몸을 움직이며 뛰는 활동을 제대로 할 수 없는 현재의 나, 우리의 처지가 나는 마냥 못마땅하지만, 지금의 여러 가자 상황들을 감안하면 어쩔 수가 없다. 하지만 희망은 절대로 버리지 않는다, 언젠가는, 언젠가는….

이번 주도 사실 다 지나간 듯 느껴진다. 내일과 모레, 모두 ‘예약’이 되었기 때문인가? 내일은 새로니, 모레는 나라니 교대로 baby, toddler를 데리고 오니… 어떻게 보면 이것도 큰 은총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쉽거나 편한 시간만은 아닐 것이다. 그래도, 그래도 이것도 한 때인 것이니 가급적 편한 이틀을 보내면 좋겠구나… 이렇게 해서 11월의 첫 주는 거의 다 가는가? 

오늘부터 최소한 다음 주초까지 나는 또 news blackout을 선언해버렸다. Virginia governor 선거결과를 흘깃 본 후 결정을 한 것이다. ‘DONALD 개XX’ 의 냄새가 조금이라도 예상되는 때에 내가 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이다. 그 다음은 물론 시간의 도움에 기대하면 된다. 그것의 희망의 첩경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November 2021
S M T W T F S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