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Monthly Archives: January 2021

교회의 분열과 내전, 역쉬~ 이것도 ‘개XX’ 트럼프의 특기…

David Brooks speaks with David Rubenstein on the National Book Festival Main Stage, August 31, 2019. Photo by Shawn Miller/Library of Congress…Note: Privacy and publicity rights for individuals depicted may apply.

1월 15일자 New York Times, David Brooks opinion column은 이런 제목으로 시작한다. ‘Trump Ignites a War Within the church‘… David Brooks,  그는 원래 moderate conservative, Republican, 이미 5년 전 트럼프가 Republican 대통령 후보로 출마했을 때부터 거의 정확하기 이런 사태를 예견했었고 그는 그는 공화당의 장래를 걱정하고 있었다. 나는 그때 column의 copy를 아직도 가지고 있는데, 결과적으로 보면  현재의 국가적 난동사태는 한마디로 그렇게 놀랄만한 사실이 아닌 것이다. 다만 그 결과의 정도가 생각보다 더 파괴적이었을 뿐이다.

당시 그 column을 읽고 솔직히 나는 놀랄 뿐이었다. 트럼프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각종 ‘믿을 수 없는’ 일화들, 설마 설마 하기만 했었다. 심하게 말하면, 돈 많은 high class crime family boss에 가까운 과거의 소유자였던 그의 행적을 액면 그대로 믿기기 힘이 들었던 것이다. 하지만 5년 후, 지난 1월 6일의 의사당 난입, 최악의 사태를 끝으로 그의 진짜 모습이 완전히 들어났기에 그의 예측은 99% 맞은 셈이다.

나는 이 평론가와 같은 정치, 사회적 분석능력이 없었기에 한마디로 상식적인 느낌에 의존하며 그를 보았다. 한마디로 그것은 우리의 속된 표현으로 ‘양아치 중의 양아치‘란 것, 바로 그것이었다. ‘양아치들의 오야붕’ 정도가 맞을까? 그때부터 나는 속으로 그를 ‘개XX’ SOB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물론 그의 세계관이나 정치, 종교관은 자세히 모를 때였다. 그저 질이 안 좋은 부동산업자… TV에서 활개를 치던 양아치 정도다…

경로야 어떻든 일단 대통령 권좌에 앉으면 칼자루를 쥔 셈인데,  그가 한 정책은 200여 년 이상 축적된 미국의 전통을 1초도 걸리지 않고 모조리 바꾸어 버린 것인데…  웬만한 나라 같았으면 며칠 만에 쿠데타라도 초래했을 것이지만, 200여 년의 전통은 이럴 때 걸림돌 역할을 했을까…  이 인간이 한 일은 딱 한 가지… 불만의 여론을 극대화시켜 자기 정권욕에 이용, 국론을 완전 분열시키고 의도적인 양극화를 ‘정책적’으로 추진한 것. 되돌아보면 이것이 바로 2차대전 전의 독일 나치, 히틀러가 써먹었던 수법과 100% 일치하는 것이 아닌가? 당시는 유태인들이 불만의 목표였지만 지금은 소수 백인 (그것도 대부분 서민, 무식층)을 제외한 모든 것이 목표가 되었다. 한마디로 ‘반 미국적’ idea가 아닌가.

하지만 더욱 악랄한 것은 이 개XX는 교회, 종교계를 이용해 먹었다는 치사한 사실이다. 관건은 낙태, 동성애 등 hot button issue를 교묘하게 이용해서 대부분 백인 중심의 개신교회를 회유해서 이번 선거에서 그들의 대다수가 맹목적으로 그 XX를 지지한 것. 다행히도 가톨릭은  전통적으로 중립노선을 지켰다.  내가 한탄하는 것은 그 이용당한 한심한 개신교회, 교인들이다. 어떻게 세상사를 ‘낙태, 동성애’ 하나에 목을 매었는가 말이다. 그것은 물론 중요한 issue이지만 그것 외에도 산더미 같이 많은 문제들이 더 있는데…

David Brooks는 이런 사실을 이번 논설에서 정확하게 지적하였다.  결과적으로 개신교회는 지금 현재 완전히 분열이 된 상태다. 트럼프와 반 트럼프 진영으로.. 한심한 것은 거의 쫓겨난 그XX를 아직도 cult leader격으로 숭배를 하는 집단이 있다는 사실… 그는 ‘사교의 교주’ 격이지 전통적 기독교의 ABC도 이해하지 못하는 신앙적 저능아임을 그들은 모르는가? 개신 교회가 분열된 것도 한심하지만 더 한심한 것은 정치집단인 공화당조차 제 목소리를 못 내며 방황하는 사실이다. 한마디로 post-truth 시대의 도래를 극명하게 보여준 최근의 미국적 경험은 두고 두고 세월을 두고 분석되고 재조명 될 듯하다.

깜깜한 새벽의 계단을 내려온다. 밝은 아래층 대신 어둠 속에서 마지막 성탄의 빛을 발하고 있는 것 외에는 모두 잠잠… 이제 결국 우리와 함께 오랜 동안 살았던 X-10 shadow는 완전히 물러갈 때가 온 듯하다. 현재의 X-10 lighting의 문제는 아마도 controller자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는 솔직히 이제 이것으로부터 졸업하고 싶다. 더 이상 이런 것으로 머리를 쓰기가 싫은 것이다.다행히 어제 wifi smart plug/switch가 도착을 해서 test하며 배우고 있다. 지난 십여 년간 wifi technology는 내가 보기에도 아주 성숙한 것이 되었기에 앞으로는 이것을 전적으로 이용을 하기로 했다.

WiFi smart plug/switch, 이제 드디어 X-10 clunker가 retire할 때가 오고 있다. 오늘부터 X-10 light controller가 마지막 숨을 쉬며 거의 죽어가고 있다. 아침이 깜깜한 것이다. 싫다, 싫어… 이제는 다음 세대로 넘어가야 한다. 이런 고물들에 더 이상 시간낭비를 할 수는 없다.  4개의 power plug과 1개의 wall switch모두가 program 이 끝났다. 아마도 Ecobee thermostat와 비슷한 mode로 design이 된 듯하다. ‘Smart Life’라는 app이 cloud에 모든 data를 store하는 것, 조금은 불편한 사실이다. WiFi나 Internet이 없으면 완전히 모든 것이 정지되는 것… 그것에 비하면 X-10은 powerline 의 ‘건강’에 모든 것이 달려있으니.. 이것도 문제였다. 하지만 앞을 보고 나가자… 지나간 ‘고물’들에서 벗어나자…

오늘 주일미사부터 ‘열린 미사’를 한다고 하지만, 우리는 당분간 집에서 참례하기로 했기에 느긋하게 주일을 맞이하게 되었다. QR stuff도 해결이 되었고 사실 못 갈 이유는 적지만 지금의 분위기는 별로 좋지 않다. 이런 마지막 시기에 정말 재수가 없으면… 아찔한 시나리오다. 우선 vaccine을 맞는 것으로 다음 단계를 구상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조시몬 형제, 역쉬~~ 변함없이 8시반 미사엘 간다고…  웬만하면 우리도 가서 하얀풍차의 커피 냄새를 맡고 싶지만, 갑자기 빌빌대는 연숙도 그렇게 나도 오늘은 집에서 늘어지고 싶기도 하고, 주님 죄송합니다…

이번 주의 ‘화두’는 역시 ‘그것’… 개XX가 사라지는 순간을 만끽하는 날,  우선 이것으로 지난 4년간의 고민과 고통은 조금씩 사라지게 되기를 바라고, ‘정당한 분노’ 를 넘어선 ‘혈압의 분노’를 조절하는 노력을 시작하는 것이 좋겠다. 한마디로… 참, 기막히고 해괴한 인간상을 충분히 보았던 지난 세월들…  특히 종교계 내에 숨어있거나 아주 내놓고 떠드는 악마의 존재를 느낌은 정말 아찔한 느낌들이다. 그 중에서도 온건한 교황을 매도하는 Vigano라는 사제, 이 인간을 나는 가슴속으로부터 증오한다. 교계 내에서 드러내고 그 개XX를 지지하고, 활개를 치는 사제의 탈을 쓴 악마인 듯 하다.  내가 꿈속에서라도 정의 正義의 사자 使者 라이파이 가 되면 한칼로 모조리…

 

결국 만고역적 萬古逆賊 개XX 트럼프, impeach가 되었고 senate에서도 결국 기소가 될 듯하다. 자승자박 自繩自縛 자멸을 할 셈인데.. 그 ‘정신병자’는 또 ‘나는 지지 않았다!’고 외칠 것 같다. 어떻게 이런 인간이 대통령이… 하지만 나는 이 인간보다 그를 지지하는 인간들에게 말할 수 없는 분노와 환멸을 느낀다. 아니, 속으로는 꿈속에서 그들을 모조리 ‘없애고’ 싶은 마음 뿐이다. 모든 기본적인 인간 도덕성이 완전히 결여된 이 monster들은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다시 싸늘한 1월 중순 아침이 열린다. 지난 밤도 99% 숙면 熟眠을 했다. 5시에 눈이 떠졌지만 다시 ‘쏴~~’ 하는 white noise (사실은 brown noise) 소리의 도움으로 7시에 일어날 수 있었다. 이것은 나의 하루를 가볍게 시작하게 하는 것들이다. 불면의 고통을 요즈음 나도 맛을 보았기에 더욱 이런 숙면에 감사를 드린다.

Brown Noiser, Thanks! 이것으로 이틀째 나는 거의 숙면의 행복을 만끽한다. 분명히 이 나라니의 크리스마스 선물의 덕분이다. 심지어 깐깐한 연숙도 이런 gadget의 혜택을 느끼는 듯하다. 특히 새벽 무렵에 아주 작은 소리에 깨는 것을 이것이 방지해 주는 듯하다. 가끔 쓰는 ear plug보다 이것의 효과가 더 낫다는 것을 나는 확인하고 싶다.

 

아침 New York Times news summary에 David Brooks의 column이 보인다. 현 트럼프 탄핵사태와 미국 교회의 관련성을 진단하는 것, 아직도 자세히 안 읽었지만 아주 부정적인 개신교회들 특히 특정교회, white evangelical들의 폭력성에 관한 것일 듯 하다. 물론 나도 그들의 명백한 위선에 진절머리가 나지만 깊이 분석할 지식은 부족하다. 어떻게 그런 ‘반 이성적, 폭력적’인 집단이 그렇게 득세를 하고 있는가? 가톨릭은 그것에 비하면 훨씬 ‘중도적, 온건적, 이성적’이라고 자신은 하지만… 글쎄…

 

싸늘한 바람을 맞으며 오늘은 혼자서 걸었다. 아주 빠른 걸음으로, 마음껏 마음껏 뒤를 안 보며 걸었다. 특별한 운동을 하는 것이 없이 살아온 1년, 나의 몸에 이상은 없었을까? 분명히 근육은 많이 퇴화했을 것 같지만 아주 많이 없어진 것은 아니리라 희망을 하고 싶다. 혼자서 근육운동을 하는 것, 사실 사실 힘들다. 이것이야 말로 ‘할 수는 있는데 안 하는’ 그런 case다. 작심하고 시작해 보고 싶다.  그것을 대응해서 걷는 것에 조금 더 힘을 실어주고 싶다.

본당미사에 갈 것이냐, 아니냐… 참 결정하기 힘들다. 큰 차이는 없을 듯하지만 심리적으로 조금 미루고 싶은 마음이다. 우선은 이번 주일미사는 집에서 하기로 결정한다. 그리고 ‘동정을 살피며’ 현명하게 결정을 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QR code로 본당 신자의 미사참여를 확인하려는 것, 이것은 분명히 전처럼 확진자가 있을 때 연락을 하려는 것인데,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내가 지고 말았다. Enough is enough란 말 밖에 안 나온다. X-10 light controller, 이것을 언제부터 내가 쓰고 있었던가? 너무 오랜 전이라 확실치는 않지만 아마도 1990년대 이후였을 것 같다. 현재까지 그런대로 큰 문제가 있지는 않지만 이제는 귀찮아졌다. 솔직히 Powerline을 control media로 쓰는 것이 너무 문제가 많다는 결론에 왔다. 게다가 전까지는 wireless, 그것도 wifi를 사용하는 light controller들이 훨씬 reliable할 것이라는 확신까지 들었다. 이제 전기불이 제시간에 안 들어오는 것으로 혈압을 올리고 싶지 않다, 절대로! ‘거액’을 투자해서 오늘 Amazon order를 하였다. 4개의 power plug, 그리고 wifi-switch 한 개… 이것으로 powerline controller X-10과는 영원히 작별을 할 수 있게 되기를…

빙점에 머무른 싸늘한 안개가 자욱한, 안개경보, 아주 편안한 새벽을 맞는다. 잠도 잘 잤던 것, 꿈도 생각나고, 몸도 개운하고 어찌 감사의 말이 안 나올 수 있겠는가? 모두 모두 이렇게 평화롭고 편한 시간들이 되면 얼마나 좋겠는가? 특히 모두 수고하며 최선을 다해서 사는 우리 가족들…

이제는 4박5일 휴가의 여운에서 거의 벗어난 듯한,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오는 느낌이다. 그래도 아직은 Blue Ridge 산등성이의그림자자락이 뒤로 뒤로 서서히 모습을 끌고 있다. 며칠이나 걸릴지…

성탄 선물로 받은 white noise sleep machine, 그 중에서 brown noise의 덕분인가.. 한번도 깨지 않고 5시 30분까지 잤고 6시 30분까지는 편한 생각에 잠겨 누워있었다. 확실히 이 gadget은 쉽게 잠들게 하는 데 도움을 주는 듯하다. 앞으로는 더 자주 쓸까…

 

드디어 묵주의 9일기도 ‘청원’ 시기, 27일의 기도가 끝이 났다. 이 기도는 하루라도 빠지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을 하는 것이라 스트레스가 상당하다. 며칠 전 Blue Ridge cabin으로 놀러 가서도 하루도 빠질 수가 없었다.  이제부터는 성모님께 청원을 들어주신 것에 대한 감사기도를 27일간 드리면 일단 끝이 난다. 우리가 청원한 것은 새로니와 7월초 출산예정인 아기의 건강이다. 올해 중 우리 가족의 큰 임무는 두 생명이 건강하게 인생에 정착하도록 하는 것이다. 성모님, 부탁 드립니다…

 

만고역적 萬古逆賊 개XX 트럼프의 선동 煽動으로 총 출동한 극우백인우월주의 폭도들의 의사당 난입사건, 일명  ‘1/6 사태’ 의 여파는 내가 생각한 것보다 클 수도 있다는 ‘다행한 감정’이 솟는다. 한마디로 그 사태는 disaster in disguise일 수 있는,  ‘한 방’에 4+년간 차곡차곡 고이고 쌓여온 미국 최악의 골칫거리가 풀릴 수 있는 기회일 것 같다는 나의 생각… 사람들은 비록 죄 없이 죽었지만, 그 결과는 예상외로 밝을 수 있다는 것, 나의 조심스러운 희망일 수도 있지만… 야~~ 정말 너다운 짓을 했다, 고맙다, 너의 진짜 모습을 보여주어서.. 트럼프 개XX 야!

 

벌써 1월도 13일로.. 또 중반으로… 그러면 고국의 친구 양건주 생일이고, 그 다음 주는 ‘김신조 아저씨’ 나의 생일, 또 며칠 후는 우리 결혼 41주년 기념.. 또 이렇게 1월을  순순히 흐르지만, 올해는 집안이 아니고 집 밖의 해괴한 세상사들이 처절하게 점철이 되고 있다.  만고역적 萬古逆賊, 트럼프 개XX가 최후발악으로  Pandemic의 체감지수는 상대적으로 완전히 둔해지고 있으니.. 세상이 퇴보하는 것은 아닌지?

 

편한 마음으로 오늘은 1980년대 한국 KBS “드라마게임” 그 중에서 ‘낮달‘ 이란 눈물이 나는 episode를 보았다. 눈물을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픔과 기쁨이 교차하는 것, 어찌 나의 과거사를 안 돌아볼 수가 있는가?  가족, 특히 혈연관계가 없는 사랑이란 것이 과연 무엇일까? 나는 과연 그 넓은 사랑이란 것을 할 수 있는 인간인가? 용기가 필요한 것이 사랑이 아닌가? 이런 스토리를 보며 나는 용기가 절대로 부족한 인간임을 새삼 새삼 느낀다. 하지만 인생의 석양 무렵에, 이제 와서 어쩔 것인가?

이렇게 요새 계속 드라마게임을 보다 보니 놀랄 때가 있는데…  갑자기 30여 년 전 과거의 우리들의 ‘젊었던’ 모습들을 보게 되는 것…  나는 조심스럽긴 하지만 이제는 이런 드라마를 통해서 1980년대의 것들은 그런대로 적응이 되어가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이상한 광경은 1990년대 이후로 넘어갈 때다. 나는 그것이 그렇게 불편한 것이다. 1990년대도 그런데 하물며 2000년대 이후로 넘어오면 나는 어떻게 그 충격을 감당할 것인가? 하지만 천천히 나는 적응하려고 노력을 할 것이고 궁극적으로 2020년까지 정복할 것이다. 반드시, 반드시…

 

오랜만에 computer software와 작은 씨름을 하였다. 요새 이런 류의 job은 거의 blog에 관한 것이고, 그것도 wordpress 밖에 없다. 가끔 crash할 때마다 어쩔 수 없이 고치려고 안간힘을 쓰던 것들은 대부분 나를 초조하고 심지어 불쾌하게 만드는 사건들이었다. 왜 그렇게 되었을까? 나는 이런 것들을 진정으로 좋아하고 심취하고 흥미롭게 여기며 일생을 산 셈인데… 지나간 10년 동안 그것도 근래 6년 간 거의 손을 놓은 상태다. 무엇보다도 technical book을 하나도 안 샀던 것은 나 자신도 놀랄 정도다. 물론 그 동안 나는 비기술적인 쪽, 그것도 대부분 religion & science, 신학과 과학, 그것에 심취해 있었다. 이것은 나는 절대로 후회는 안 한다. 하지만 그래도 가끔 양쪽을 병행해서 공부하는 것은 어떨까 생각을 하게 되었다. 조금은 그 쪽이 그리운 때가 있는 것이다.

 

 

즐거운 곳에서는… 이제 다시 정상 일상생활의 바퀴가 구르기 시작한다. 어제 5일만에 돌아온 집, 역쉬~ 나갔다가 집으로 들어올 때의 기쁨과 안도감은 예상했던 대로였다.  역시 우리 집이 최고다, 집 같은 느낌을 절대로 다른 곳에서 찾을 수는 없다…  지난 밤  두 번 정도 깨었기에, 잠을 잘 잤다고 할 수는 없어도 그래도 그 중간에는 숙면을 한 셈이다.  이제 됐다. 우리는 집에 온 것이다. 성실한 하루하루를 살아나가 보자!

Blue Ridge Cabin, family vacation, 나는 간단한 설거지와 Ozzie walk등으로 조금 일을 했지만 연숙은 두 번 이상의 음식준비와 Ronan 보아주는 것으로 바쁘게 보낸 셈이라 모르긴 몰라도 육체적으로 피곤할 것이다. 나는 그것을 자꾸 잊으려 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오늘은 Tucker에 가는 것을 쉬고 내일 가기로 해서… 오늘은 우리의 ‘연장된 휴가’ 같은 기분으로 편하게 지내기로 했다.

오늘 저녁 9일기도는 ‘청원기도’가 끝나는 날이다. 아직도 이 9일기도에는 생소하지만 우리는 하루도 빠짐없이 9×3=27, 27일 청원기도, 새로니와 아기의 건강을 위한 것, 하루도 빠짐없이 한 셈이다. 내일부터는 청원기도를 들어주신 성모님께 ‘감사’기도를 27일간 바칠 것이다. 이것도 나에게는 하나의 성과, 발견, 기쁨이 되어야 할 것이다. 성모님, 레지오를 떠난 저희를 계속 밀어 주소서… 계속… 계속…

싸늘하게 하루 종일 잔잔한 비가 오락가락한다. ‘위험한 YouTube‘ News show browsing의 유혹에서 벗어나려고 노력을 하다가 창문의  blind를 닫는 것을 기화로 brown noise를 틀어놓고 침대로 들어가 버렸다. 깨어보니 저녁 7시가 훨씬 넘어 있었다. 우아~ 조금 길었던 낮잠이 아닌 초저녁 잠이 아닌가? 하지만 기분은 날라갈 듯 상쾌하다, 어째 안 그럴 수가 있겠는가? 지난 여행에서 제대로 자 본 적이 거의 한번도 없었으니까… 이렇게 4박5일의 가족여행 후의 하루는 멋지게 막을 내리나 보다… 감사합니다.

 

January Sixth: 나의 머리 속은 역시 지난 6일의 the capitol riot 사건으로 참기가 힘든 혼란, 그런 상태, ‘위험할 수 있는 Youtube’ 가 아닌 ‘정상인의 유리창’의 하나인 NBC news show를 본다. 지난 4+ 년간 내가 느끼고 생각했던 나의 정치관점이 거의 정확하게 결론을 내고 있다. 나의 그것은 현재의 해괴한 상황과 크게 틀리지 않았던 것이다. 어쩌면 나도 이제 세상을 오래 산 혜택을 보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내가 하나의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되고 있는 이곳 미국의 앞날인데, 솔직히 걱정은 되지만 200여 년의 특별한 역사는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고, 또한 세계의 민주주의 등대역할을 계속 할 수 있을 것이다. 하느님에게 의지하며, 이성과 사랑을 유감없이 발휘하면 사실 큰 걱정이 있을 수가 없다. 하느님이 모든 것의 중심에 있다면… 그것이 관건이다.

 

Southern Historian, Jon Meacham의 책, ‘The Soul of America‘, 나의 손에 다시 잡혔다. 거의 1년 전에 이미 필사가 완료되어서 안전하게  archive가 된, 비교적 최근, 2018년에 나온 일반인을 위한 미국역사서, 놀랍게도 이 책의 저술 동기는 역쉬~~ 2016년 개XX의  충격적, 돌발적인 출현에서 비롯된 것이다. 어찌 우연의 일치라고만 할 것인가? 내가 이 책에 빠져서 필사로 남기려고 했던 동기도 역쉬~ 그 개XX 덕분이었다. 부수입으로 나는 올해의 커다란 우리 부부가 인생의 커다란 전환점에 서게 되는 것을 예측하고 있었기에 timing 조차 더욱 의미가 깊어졌다. 이제는 “정확히 역사를 알아야 한다” 라는 말 밖에 안 나온다. 모든 악의 근원은 ‘무지, 고집’에서 나오는 것이니까..

 

 

Kristallnacht:  오늘 우연히 본 Youtube video, “I’ll be back..”의 전 California governor: Arnold Schwarzenegger (hew!) 의 video… 제목은 “A. S. Reflects on the Parallels Between Trumpisim & Nazism, and How We can Save Our Democracy“.

그는 이 비디오에서 아예 그 트럼프 개XX와 Nazi 히틀러를 직접 비교하고 있다. 그는 나와 동갑인 돼지띠, 미국에 오기 전 모국인 오스트리아에서 Professional  bodybuilder로 시작된 그의 변천사는 거의 드라마에 가깝지만, 근래에 보는 그는 사실상 거의 대통령 감이 아닌가? 이곳에서 태어나지 않았던 것이 오직 흠이라면… 그의 생각은 나와 100% 일치하는 것이었다. 히틀러의 점차적인 폭력, 협박에 의한 정권잠식과 지금의 트럼프 개XX의 전술은 거의 비슷한 것이다. 하나도 틀린 말이 없는 것이다. 

 

예수회 America magazine newsletter: 9/11과 1/6를 같은 위치에 놓고 비교를 하고 있다. 9/11, 1/6 nine-eleven과 one-six… Twin-Tower와 Capitol의 상징물이 떠오른다. 과연 그럴까? 하나는 밖으로부터 온 것이고 다른 것은 내부에서 그것도 최고지도자에게서 온 것, 정말 가관 중의 가관, 거의 비현실적인 듯 느껴진다. 어떻게 이런 세상을 우리는 지나가고 있는가? 아득하고 아찔한 느낌 속에서 헤어나려 애를 쓰지만… 참 어렵다, 어려워.

 

Georgia on my mind.. 라는 phrase가 문득 귀에서 울린다. 특히 어제의 정치적 주제가 ‘미국 전역’, 아니 ‘세계적’으로 울릴 듯하다. Crazy & Bizarre라는 말도 그리 충분하지 않는 지난 11월 이후의 이 세기적 현상은 아직도 끝나지 않은 듯 나를 슬프게, 괴롭게 하는 데… 내가 정상인가, 아닌가?  그 트럼프 개XX & 떨거지들, 모조리 없애 버리고 싶은’ 범죄적인 충동’을 상상하는 등, 나를 괴롭힌다. 어떻게 이런 해괴한 세상이 나의 바로 눈 앞에서 펼쳐지고 있는 것일까? 어제의 조지아 선거의 결과도 중요하지만 앞으로가 정말 문제가 아닐까? 나의 희망은 나의 생일 1월 21일 이후로 모든 이 극적인 정치적 show는 서서히 막을 내리기 시작하는 바로 그것이다. 미국 200여년의 민주주의 역사와 전통은 어디로 간 것인가?

 

Georgia on My Mind – Ray Charles on Midnight Special  

 

어젯밤부터 나의 신경을 곤두서게 했던 것은 물론 조지아 주의 트럼프 개XX  떨거지들의 운명이었다. 과연 모두의 희망대로 그 쓰레기들이 쫓겨나게 될 것인가? 희망인가, 현실인가? 둘 다 사실이다. 캐나다의 친구 교성이까지 나와 합세를 해서 성토를 했기에 더 힘을 얻었지만… 그래도 누가 알랴? 그런데 아침에 보니… 와~  두 명의 억만장자 트럼프 ‘떨거지’들, 우선 그 ‘요부 妖婦처럼 기분 나쁜 여자’ Kelly Loeffler는 확실히 사라지는 것 같고, 나머지 ‘별볼일 없고 줏대 없는’ David Perdue도 역시 떨어질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 둘은 1월 달 코로나 바이러스 소식을 미리 알고 그들의 주식을 미리 다 해치운 억만장자 들이었다. 이제 연방상원은 50/50에다가 부통령의 합세로 simple majority는 보장이 된 셈이다. 트럼프 개XX야, 정말, 진심으로 감사한다, 너의 덕분임을 잘 알고 있다!

역시 더 많은 사람들이 투표를 하면 이런 기적이 일어난다. 바로 이런 이유로 그들이 그렇게 minority들이 투표를 못하도록 갖가지 방해공작을 했던 것, 정말 야비하고 원시적인 그들의 발상이 가관일 수 밖에 없다.

결과는, 와~ 바이든의 정책이 더욱 커다란 힘을 얻게 되고… 거의 기적 같은 사실이다. 나의 관심사는 이제 바이든이 어떻게 온건파를 주도해 나가는 가 하는 것이다. 그것만 잘하면 그는 오랜 경험의 도움으로 Pandemic과 경제파탄을 극복하여 제2의 Roosevelt가 될 수도 있다. 온건, 중도, 친 교회적인 입장만 정치적으로 달성하면 그는 모든 사람들의 영웅이 될 것이다. Go Biden & Help Church!

 

드디어 1월 6일, 수요일… 오늘 오후에는 집을 떠나야 한다. 4박5일? 와~ 이렇게 집을 비운다는 사실이 계속 신경을 쓰게 한다. 목적지는 North Georgia Mountain, Blue Ridge에 있는 cabin인데, 집을 이렇게 떠나본 지 꽤 오래 전이라는 것, 이것은 우선 나에게는 불편한 것이다. 날씨도 춥고 눈이 올 가능성까지 있는 때라 더욱 그렇다. 역시 우리들 이제는 예전같이 않게 늙은이 행세를 하고 있다. 하지만,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되지. 아이들이 ‘거액’을 투자하며 세운 가족 여행의 모임이니까… 그래, 편하게, 즐겁게 쉬다 오자. 그 동안은 모든 daily, monthly, yearly routine을 모두 잊도록 노력해보자. 머리를 모조리 비우며, 최선을 다 하자!

집을 떠날 준비가 착착 끝나고 있다. 거의 끝났다고 할 수 있다. 양양이[kitten] Izzie가 먹을  5일 이상의 meal을 준비하며 조금 미안한 것이, 얼마나 얘가 놀랄까? 혹시 자기를 버린 것은 아닐까 생각하는 것은 아닐지… 아니야, 그럴 리가 있겠니? 먹이는 충분히 준 것이니까, 알맞게 조금씩 먹어라. 미리 littler box를 며칠간은 안심하고 일을 볼 수 있도록 미리 청소를 다 해놓았다, 이것으로 너의 기분이 조금 안심이 된다면… 갑자기 혼자가 된 것을 알면 house pet들은 어떻게 생각하며 행동을 할까… ‘나는 이것이 알고 싶다’…

 

다시 ‘노인성 아침잠’ mode로 돌아가서 5시 넘어서 눈이 떠졌지만, 오늘은 ‘표준시간’ 6시 30분에 일어났다. 오늘은 그런대로 뒤척이며 이 생각, 저 생각거리를 찾고 뒤적이다 보니 비교적 시간이 빨리 지나갔다. 이제부터는 자는 시간만 신경 쓸 것이 아니라 눈이 떠지는 시간도 일정하게 되도록 노력을 하면…

새해 들어서 하루 일과 중, 조용히 바뀐 것, 작년 365일 동안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하던 것,  ‘성경통독’이 빠진 것,  이제 조금은 적응이 되었지만 그래도 무언가 허전한 기분… 이것 대신 다른 것으로 대치할 것은 없을까? 새해를 맞아 도라빌 순교자 본당이 권하고 있는 ‘김대건 200주년 희년, 나의 순교일지’, 이것을 매일 조금씩 이 시간에 하는 것은 어떨까 하지만 구체적인 묘안이 아직 없다.  읽는 것과, 깊이 묵상한 후에 ‘쓰는 것’은 근본적인 의도적인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조금 생각을 해 보기로… 매일 이 시간에 이것을…흠…

‘주님공현대축일, The Epiphany of the Lord‘ , 새해를 맞으며 처음 맞는 주일,  이날은 3명의 동방박사가 베들레헴의 아기예수님 구유를 방문, 경배했던 날을 기념하는 축일이다. 이것도 이제는 나의 두뇌 속에 어느 정도 각인이 된 것 중에 하나다. 이런 모든 특별한 성사적인 날들, 더 생각하고 공부하며 지내는 것, 이것은 2020년간의 역사와 전통을 지닌 가톨릭 신자들의 특권일지도 모른다. 년 중에 계속되는 기념일, 축일, 대축일 같은 것으로 일년 내내 공부하며 지내야 할 풍부한 전통이 모자라지 않기 때문이다.

현 미국 ‘신세대’ 가톨릭 교회의 북극성, 등대, 희망의 상징이 된, Bishop Robert Barron의 Sermon link에 손을 대었다. 이것이 우연인지… 그의 Youtube video를 듣고 보니 역시 그만이 할 수 있는 특유한의 강론이다. 무엇인가 꼭 배우게 하는, 배우고 싶게 하는,  그의 ‘젊은 지혜, 지식’.. 나는 그것이 무조건 좋다. ‘배워서 남 주나?’ 라는 말이 더욱 실감이 가는 최근의 ‘개XX 트럼프’ 떨거지들의 행각, 이들에게 ‘진실, 실재, 실제, 현실’적이란 것의 기본적인 의미를 어떻게 가르쳐줄 수 있는가, 그것이 앞으로 미국이 풀어나가야 할 급한 과제가 되었다.

You Can’t Go Back to the Way Things Were — Bishop Barron’s Sunday Sermon  

 

지난 한달 간 임시귀국을 했던 조시몬 형제가 한국 사제들의 정치성에 대해서 성토[지나친 표현일까..] 를 하는 것을 들었다. 나는 대한민국의 교회, 정치적 내막에 익숙지 않기에 반응을 할 수는 없었지만, 연숙이 비교적 잘 알기에 서로간의 대화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내용에 대한 느낌은 참 실망적이다. 현재 한국의 천주교 소수의 사제, 그것도 주교 급, 들의 권위적, 일방적, 심지어 독재적인 행태, 그리고 심지어 좌경화, 그것이 우려되는 것이다. 특히 수원교구에서 발생한 그것은 나도 놀랄 지경이었다. 

그런데.. 왜 많은 선택 중에서 하필이면 좌경화인가? 그들은 도대체 무엇을 믿고 생각하는 것일까? 특히 정구사 란 ‘해괴한’ 이름의 단체소속 사제들의 정체와 그들이 진정으로 위하고, 원하는 과연 무엇인가?  기본부터 모든 것이 좌경화 된 현정권과 결부가 되는 것이 문제인 모양인데, 참 한심하기만 하다.  교회가 정권에 결부되면 어떤 결과가 나는지 미국에서 지금 일어나는 일을 보면 모르는가? 그것이 사실이라면 어떻게 그런 사제들을 제지할 수 있는 것일까? 일반 신자들의 의식수준가 어느 정도이길래..  도대체 어떤 생각을 하는 것일까? 더 자세히 알아보기 전에 나에게는 해답이 없다. 내가 내 눈으로 보고 느껴야 하니까…

 

Holy Family Catholic Church, 우리의 동네 미국 본당의 성당 달력이 아쉽다.  그것으로 지나간 7년 간 적어 놓았던 짧은 매일 생활 일지, 얼마나 편리하던가…  임시로 일지를 다른 곳에 적어 놓고 불원간 성당엘 가서 가지고 오면 되겠지만, 조금은 이곳 미국본당 신부님의 태도에 아쉬운 마음이 든다.  도라빌 순교자 성당은 신부님이 적극적으로,  조금 지나칠 정도로 미사참례를 환영하는 기분이 드는데 이 동네성당은 정 반대의 느낌이 들었다. ‘가급적’ 오지 말라고 하는,  기분 이 나쁠 정도의 인상까지 받았던 것은 우리의 지나친 생각인지…

 

NBC-TV의 long-running morning TODAY show에서 권하는 New Year’s Resolution 중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었다.

  1. Sleep well (with BROWN noise)
  2. Balanced Diet
  3. Exercise (physical)
  4. Getting Outside, Greenery!
  5. Immune System
  6. Sustainability
  7. Limit ‘screen time’
  8. Create Budget (get paper receipts)

 

2021년 새해의 첫 선물? 눈을 뜨고 혹시나 했더니… 웬걸 7시가 넘어있었다! 와! 한번도 깨지 않고 7시간을 잔 것이다! 조금 ‘노인성 불면증’의 걱정으로부터 벗어난 개운한 느낌! 감사합니다! ‘소의 해’라고 했지, 올해가? 우리 처형님 띠로구만… 아~ 진희아빠, 윤형… 줄줄이네…

지나간 365일 ‘매일’ 아침 일어나 첫 번째로 하던 것, ‘성경통독’… 어떻게 하루도 빠짐없이 했을까… 이제 그것이 사라졌다. 이런 식으로 다른 도전을 찾으면 어떨까? 매일 첫 번째로 할 일, 무엇이 있을까? 본당에서 주관하는 ‘나의 순교 일지’, ‘일상에서 작은 죽음을 살아가며’, 이것을 더 심각하게 묵상하며 참여해 볼 수도 있다. 나는 사실 이런 류의 노력은 조금 생소하지만, 올해가 우리 둘에게 주는 여러 가지의 도전 과제와 결부하여 할 수도 있다. 조금 전략을 구상해보는 것도…

새해 아침에 조금 신경이 쓰이는 것, 쓸만한 달력이 없다. 제일 아쉬운 것은 Holy Family CC에서 매년 나누어 주었던 조금은 초라한 ‘가톨릭 달력’이다. 이것을 나는 거의 6년 이상 desk journal로 애용을 해 왔다. 짧은 일지를 남기는 것으로 이것처럼 편리한 것이 없었는데… 동네성당에 나가지를 못하는 것이 제일 큰 문제다. 하루 그곳에 가서 가져오면 되겠지만, 못하면… 이것도 computer로 옮겨 볼 수는 없을까?

최근부터 조금 안심하고 보기 시작한 good ole TV, 그 중에서도 NBC 가 나에게 제일 편한 모습을 보여준다. 까마득한 옛날에, ABC의 Good Morning America를 즐겨 보았던 추억이 남는데, 지금의 ABC morning show는 너무나 ‘연예’에 치중하는 듯, 값싸게 느껴져서 역시 NBC가 제일 편하다. 그들 personalities들이 보여주는 즐거운 모습들, 특히 Al Roker, 에서 나는 많은 안심과 힘을 받는다. 나도 그들처럼 조금 더 상식적이고 유머러스한 느낌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은 것이다.

 

오늘은 3주째 연속으로 순교자 성당으로 drive 할 필요가 없이 편하게 집에서 ‘천주의 어머니, 마리아’ 대축일을 맞게 되었다. 어젯밤의 송년미사에서 신부님의 ‘인간적’인 교회의 모습을 보여 준 것은 인상적이었다. 교회는 역시 우리 같은 사람, 인간들을 위한 집인 것이다. 오늘도 편하게 집에서 미사를 드리는 것, 겹치는 생각으로 받아들인다. 편하지만 아쉬운 그런 것이다.

예보대로 오랜만에 하염없는 비가 줄기차게 내린다. 새해, 신년 첫날에 이렇게 내리는 비, 적어도 나에게는 환영, 반가운 일이다. 차분한 나의 심정, 나는 사랑한다. 축~ 가라앉는 나의 깊숙한 곳에 있는 생명을 느낀다. 나는 살아있고 사랑한다. 무엇이나 사랑할 수 있는 힘을 느낀다. 나는 모든 것을 사랑하고 싶다. 첫날, 2021년 생소한 숫자지만 상관없다. 2021이란 숫자는 나, 우리에게 조금은 더 나은 세월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 그것으로 이렇게 줄기차가 내리는 2021년 첫 비는 나의 사랑을 받는다….

‘겨울의 초상’, TV 문학관, 너무나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 영상의 요술이다. 아~ 그래 나도 저런 시절의 느낌들로 충만했던 적이 있었지…  유년기를 지난 젊음은 이제 되돌아 보면 너무나 순진하고 아름다웠지.. 나도 그런 시절을 가지고 있었지.  시골과 서울의 모습들이 적당히 교차하던 때… 하지만 궁극적으로 나의 관심은 우리 가족들의 모습들로 끝이 난다. 우리가족, 우리가족, 엄마, 누나… 그들은 과연 나에게 누구인가? 누구이며, 왜 나는 그들을 볼 수가 없는 것일까? 왜? 왜? 왜????

설날? 신정? 모두 나에겐 조금 멀어진 말들이지만 그래도 연숙이 음식에 신경을 써 주어서 편안하게 떡국과 갈비찜을 즐길 수 있었다. 까마득하게 먼 옛날 어머니, 엄마가 설날에 만들어주시던 그렇게 ‘짠’ 갈비찜 얼마나 맛있었던가? 모처럼 편안하고 평화롭고 느긋하고 한가한 정초, 내가 좋아하는 비까지.. 와 함께 낮잠까지… 허~ 좋구나.

교성이와 비교적 길게 ‘진짜 통화’를 했다. 큰 사연이야 없지만 대화를 통해서 나는 그 녀석의 현재 삶의 모습을 느끼려고 한다. 어떻게 생을 살았는지 왜 그렇게 몸이 망가지도록 살았을까? 현재는 안정은 되었다고는 하지만 육신적으로 어려운 삶을 사는 것만은 분명하다. 언젠가 한번 직접 볼 수 있으면 하는 생각이 조금씩 들기 시작한다.

 

 

January 2021
S M T W T F S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Categories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