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of dreams, trancending time & place, autobio in progress..
  • 9월도 거의 하순으로 접어든다. 세월의 흐름과 빠름은 이제 아주 익숙해져서 놀랄 것은 하나도 없다. 하지만 며칠 안으로 분명히 “가을”이 시작이 되는데.. 이게 어찌된 모양인가. 아침 저녁은 분명히 시원해 졌는데 낮의 기온이.. 내가 잘못 보았나.. 아니다.. 분명히 화씨 95도? 좌우지간 올해 기후는 정말 끝내준다. 겨울은 거의 시베리아였고, 여름은 거의 열대지방.. 거의 극과 극이다. 기상과학자들은 분명히 말한다. “지구온난화“의 특징이 바로 이런 “극과 극”의 패턴이라고. 나치 독일의 유태인 학살을 “허구”라고 말하는 바보들이나, 온난화는 정치적인 음모라고 믿는 바보들이나 하나도 다른 것이 없다. 참, 한심한 인간들이 많이도 있다.
  • 한국식품점에서 준 달력을 보니, 다음주중이 빨갛게 표시되어있다. 자세히 보니 “추석” 이었다. 또 그 때가 왔구나. 이곳에서 오래 산 관계로 사실 그때의 생동감을 많이 잊어버렸다. 아니면 나이 탓도 있을지 모른다. 이곳의 추수감사절이 아마도 고국의 추석과 제일 비슷할 듯하다. 결국은 가족이 모이는 것이니까. 어렸을 때의 추석이나 설날을 생각하면 된다. 기억에, 그 전날 밤에 잠이 오지를 않았으니까.. 그 정도면 어느 정도인가 알만하다. 모든 것이 부족한 때여서 명절의 “혜택”은 더 기억에 남고 즐거웠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사실 고국의 명절이 되면 더 외로움을 느끼곤 한다. 많은 것을 잊고 살았다는 생각도 들고.. 고향이란 것이 무엇이길래 이렇게 느껴지나 하며 더 생각을 하게 된다.
  • 오늘 배달된 Georgia Bulletin (아틀란타 대교구청 발행 주간지) 을 잠깐 보니 흥미 있는 글이 있었다. 요새 조그만 불씨처럼 퍼지는 “작은 집에서 살기 운동“.. 나도 전에 PBS방송에서 잠깐 본 적이 있었다. 100 square feet (입방 피트)의 좁은 집에서 “즐겁게”사는 사람의 이야기였다. 100 sf (square feet)면 어느 정도일까? 가로세로 4미터 정도의 크기다. 머리를 짜내서 그만한 크기에 각종 시설을 모조리 넣고 설계한 특별한 집일 것이다. 우리 집이 3000 sf정도 되니까 얼마나 작은지 상상이 가기도 하고, 사실 믿을 수가 없다. 그러니까 간단히 말해서 법정스님의 “무소유” 을 실천하는 그런 집인 것이다. 화제가 된 것은 그런 곳에서 편하고 행복하게 산다는 얘기다. 그런가 하면 10000 sf가 넘는 초대형 호화주택에서 사는 사람도 생각보다 많다. 나의 아는 사람도 그런 곳으로 이사를 갔는데 그곳에 가보고 사실 조금 “불편한” 심정이었다. 어떻게 이렇게 큰 집에서 살 수가 있을까.. 인간의 욕망이 이렇게 끝이 없을까..하는 조금 복잡한 심정이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eptember 2010
S M T W T F S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tegories
Archives